[Beat Bites X Bling] #Seoul_Beatbites

Meet the team behind the worldwide curation project.

 

 

만나서 반갑다. 소개를 부탁한다. Awesome to meet you. Tell us about yourselves.

 

닉_ 닉 그레이디라고 합니다. 미네소타 출신으로, 현재 뉴욕에 거주 중이에요. 아시아 방문은 이번이 처음인데, 서울이 참 마음에 들어요.

Nick_ My name is Nick Grady. I’m from Minnesota but I live in New York. This is my first time in Asia. Seoul is amazing, I’m loving the city.

 

지선_ 저는 이지선이고요, 진행과 편집, 연출을 맡고 있습니다. 소셜 미디어와 로고 디자인 등의 VI도 감독하고요.

Jisun_ I’m Jisun Lee. I’m in charge of the overall directing and editing in the project. I also oversee the visual identity including social media graphics and logo design.

 

승호_ 저는 정승호입니다. 비트바이츠 서울 시리즈의 현지 프로듀서를 맡고 있어요.

Seungho_ I’m Seungho Jung. In this project, I’ve taken up the role of local producer.

 

 

뉴욕에서의 촬영을 마친 것으로 알고 있다. 서울에서 진행할 프로젝트에 관해 이야기해달라. Tell us about the current project you’re working on and what you’re expecting to find in Seoul.

 

 

닉_ 앞으로 20일 동안, 10인의 아티스트를 중심으로 촬영할 예정입니다.

Nick_ We’ve got ten artists we’re going to focus on—we’re going to shoot them in the next twenty days.

 

 

뮤지션 선정 기준은 무엇인가? 특별히 관심 가는 아티스트나 장르가 있는지? How was the curation process? Any musician or genre that you’re particularly into?

 

지선_ ‘어떤 식으로 생각하고 음악을 만들었다’ 하는, 자기 아이디어를 표현할 수 있어야 된다고 생각해요. 뉴욕에서도, 서울에서도 그 기준을 중심에 뒀죠. 비주얼 면에서 매력적인 아티스트가 음악적으로도 탄탄하다고 생각해요. 이건, 외모가 멋지다거나 하는 기준과는 거리가 멀어요. 그보다는, 자기를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가, 느껴지죠. 만나보면. 그들이 사는 공간이나 그들이 풍기는 분위기, 표정에서도 드러난다고 할 수 있어요.

Jisun_ We live in a kind of world where artists, really, should be able to express ideas behind their music, the thoughts and imageries they had in mind. That’s really been at the core of our curation process, in New York and as well as in Seoul. I’d say that an artist who’s visually more attractive is more likely to be good at what they do; far from matters of physical appearance, though, it’s rather about the depth of their self-awareness, which you can sense instantly upon meeting them—even from the atmosphere of their space, the vibes they give out and what their facial expressions suggest.

 

승호_ ‘훅(Hook)’이 될 수 있고, ‘버스(Verse)’가 될 수도 있지만, 표현하려는 모티브가 어떤 건지 본인이 스스로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 중심을, 모티브의 특징을 정확히 파악하는 아티스트야말로 저희가 함께하고 싶은 아티스트죠.

Seungho_ Whether it’s expressed in as a hook or a verse, there’s always a motive behind the music, as it is behind visuals. The kinds of artists we want to work with are those with a precise understanding of the core, the very nature of their own motive.

 

닉_ 다양한 예술, 음악을 차별 없이 포함하는 게 가장 중요하죠. 뭐든 찾아서 들을 수 있는 시대인 지금 필요한 건, 꼭 들어야만 하는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그들에게 집중하는 거예요. 프로젝트를 통한 비트바이츠의 목표 중 하나는 다양한 사람들이 좋은 음악을 찾을 수 있도록, 취향을 찾아갈 수 있게 안내하는 일이에요. 그런 면에서, 비트바이츠는 잘 맞는 팀이라 생각해요. 지선과 승호, 저는 서로 완전히 다른 취향을 가졌기 때문에, 오히려 편견 없이 새로운 사운드를 접하고 더 넓은 스펙트럼을 선보일 수 있죠.

Nick_ You can listen to anything, but the real challenge is finding the right people. So, one of our jobs is to make it easier for people to find what they want to listen to, and to find good music. And in that way, we’re pretty good as a team, I’d say—Jisun, Seungho and I have a completely different taste in music, which helps us approach and present a wider spectrum of sounds.

 

 

비트바이츠의 미학을 설명한다면? How would you describe Beatbites aesthetics?

 

지선_ 지금의 젊은 친구들이 접하지 못한, 어릴 때 있었던 인터넷 문화라던지, 영화에서 찾아볼 수 있는 미학을 많이 가져오려 하고 있습니다.

Jisun_ We’re trying to bring in the aesthetics of, say, some of the early Internet culture and film which the younger generation of the era hasn’t had the chance to witness.

 

 

뉴욕에서 서울로, 현재까지 진행한 프로젝트를 통해 배운 것이 있다면? What have you learned along the journey, through New York and Seoul?

 

닉_ 생각이 통하는 이들과 함께하고, 관계를 발전시키며 더 굳건히 하는 게 중요하죠.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지 절대 알 수 없으니까요. 그 관계들이 전혀 상상치 못했던 모습으로 발현될 수 있는 것이죠.

Nick_ Surround yourself with like-minded people—cultivate those relationships and keep those relationships strong, you never know what will happen because of these relationships. Things can be created in ways you never imagined possible.

 

 

어떤 결과물을 기대할 수 있나? 앞으로의 목표는? What can we expect to see from Beatbites? What’s your goal?

 

 

닉_ 목표는 비트바이츠를 진정 진정 세계 무대로 이끄는 거예요. 밀라노, 파리, LA, 베를린도 가면 좋겠고, 몬트리올도요. 전세계 각지의 사람들이, 비트바이츠가 아니면 발견하지 못했을 놀랍도록 멋진 뮤지션들을 발견할 수 있도록요. 국경을 넘어 사람과 사람을 잇고, 정말 멋진 세계적 네트워크를 만드는 것이죠.

Nick_ To take Beatbites truly international. We want to go to Milan, Paris, LA and, hopefully, Berlin and maybe Montreal, showing the world these amazing musicians that they might not find otherwise—connecting people worldwide and starting this amazing worldwide network.

 

지선_  프로젝트에 전력을 다하고 있어요. 그 후의 일은, 모르죠.(웃음) 곧 다가올 시즌 2, ‘서울’ 시리즈를 기대해주세요!

Jisun_ We’re putting everything in the current project. After that, not sure [laughs]. Just make sure to stay tuned for Season 2, Seoul!

 

 


에디터 장효선(@9erri_) hyosun.jang@mediabling.co.kr, 원아림 ahrim@thebling.co.kr

BEAT BITES 디렉터 이지선 (@leezzysun)

프로듀서 정승호(@nova0soul)

포토그래퍼 정현우(@yoonjongdoo)

BLING 영상 조주연(@zozookikiki) zozoo@mediabling.co.kr

BEAT BITES 영상 이지선 (@leezzysun), 정승호(@nova0soul)

프로덕션 BEAT BITES

7 Comments

  • fusionsilicon x2
    2019-07-15

    … [Trackback]

    […] Info to that Topic: thebling.co.kr/archives/thebling/32245 […]

  • … [Trackback]

    […] Information on that Topic: thebling.co.kr/archives/thebling/32245 […]

  • 예스카지노
    2019-07-29

    … [Trackback]

    […] Info on that Topic: thebling.co.kr/archives/thebling/32245 […]

  • … [Trackback]

    […] Read More Information here on that Topic: thebling.co.kr/archives/thebling/32245 […]

  • … [Trackback]

    […] Here you will find 78448 more Info on that Topic: thebling.co.kr/archives/thebling/32245 […]

  • content
    2019-10-05

    … [Trackback]

    […] Here you will find 70347 additional Info on that Topic: thebling.co.kr/archives/thebling/32245 […]

  • Mariano Arcioni
    2019-10-17

    … [Trackback]

    […] Find More Information here on that Topic: thebling.co.kr/archives/thebling/32245 […]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