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년, 밀레니얼 클래식

감상의 나래를 펼치는 꿈의 향연

새소년! 요즘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Se So Neon’s been in the bright spotlight. How does it feel?
결성할 때는 예상하지 못했던 반응이다. 좋아해주는 분들께 감사드릴 따름이다.
It’s quite overwhelming―we didn’t expect the kind of response we’re getting at all. We’re just grateful for all those who like and support our music.

요즘 새소년의 하루는 어떤지 궁금하다?
What’s a typical day like for you these days?
인터뷰와 촬영으로 하루를 보내는 일이 많다. 공연을 위한 합주도 부지런히 하고 있다.
Often, we spend a day doing interviews and photo shoots. And we practice as much as we can for upcoming shows.

밴드 시작하면서 어떤 목표가 있었나?
Did you have any goal in mind when you started the band?
‘무엇을 이뤄야겠다’는 생각은 없었다. 단지 오래도록 즐기면서 재미있게 하고 싶다는 생각이다.
We’ve never thought we needed or wanted to pursue any particular goal. We just hope we can make music for a long time and have fun while doing it.

멤버 간의 관계가 굉장히 편안해 보인다. 곡 작업 과정은 어땠는지 궁금하다.
We can sense a lot of comfort that surrounds your relationship with each other. How’s the music-making process for you?
황소윤이 완성해온 곡을 함께 다듬거나, 셋이 모여 합주를 하며 곡을 만들어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곡마다 작업 방식과 전개가 모두 다르다. EP 앨범 <여름깃>의 경우, 황소윤이 새소년 활동 이전에 만든 데모 앨범 <16-19>의 곡들이 수록되어 있기도 하다.
Often, Hwang So-yoon composes songs and we get together to polish them. Other times, three of us end up creating songs while just practicing together. We’d have to say that the process depends on each track, though. The track 16-19 of our demo, for example, was created by So-yoon before she started playing in the band.

음악에서 다양한 영향을 느낄 수 있다. 스스로는 장르를 어떻게 구분 짓나?
It’s easy to sense that there have been diverse influences for the band. How do you define your genre?

사실, 장르를 규정하기가 참 어렵다. 장르에 집중하기보다 새소년만의 색과 분위기를 만들어내려 한다. ‘새소년스러움’을 추구하는 것 말이다.
It’s not simple for us to define our genre. Rather than focusing on specific genres, we try to create an
authentic style and ambiance: pursuing what’s authentically ‘us,’ basically.

음악을 잘 ‘다룬다’는 인상을 받았다. 음악 외에 관심 있는 분야가 있나?
We get the impression that Se So Neon often purely plays with music as a medium. Is there any other field in which you’re interested?
미술, 영상 등에 지속해서 관심을 가져왔다. 개별적인 예술의 분야로 나뉜 것보다는 복합적이고 융합을 도모하는 작품들이
흥미롭게 느껴진다. 밴드 활동을 시작하면서부터 음악과 어울리는 아트워크와 영상에 에너지를 투자해왔는데, 그 역시 같은 맥락에서다. 음악을 만들어내는 과정 못지않게 재미있는 작업이다. 앞으로도 발전하고 배워나가면서 다양한 방면의 시도를 해볼 예정이다.
We’ve had consistent interest in the visual arts including painting and video. And rather than individual disciplines, what fascinate us are more complex forms that seek convergence with other fields. It’s that exact context in which we’ve been investing our energy in creating artworks and videos ever since we started the band.

‘나는 새롭게 떠오른 외로움을 봐요’, ‘파도’, ‘긴 꿈’ 뮤직비디오의 분위기가 다채롭다. 콘셉트에 관해 많이 고민하는 편인가?
The music videos for I’m Watching a Loneliness Just Arisen, The Wave and A Long Dream are all really different. Do you do a lot of brainstorming to come up with concepts yourselves?
음악을 만드는 과정에서부터 곡별로 떠오르는 이미지와 콘셉트가 있다. 그걸 곡과 최대한 잘 어우러지도록 제작하려 한다. 영상과 아트워크도 음악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신경 써서 작업하는 편이다. 공개된 ‘나는 새롭게 떠오른 외로움을 봐요’, ‘파도’, ‘긴 꿈’ 모두 아트 디렉팅과 감독 선정을 밴드가 직접 했다.
We selected the directors for the three videos ourselves. There’s always an image and a concept that come to our head while we make music, which we try to incorporate into the songs as delicately as possible. We’d say we make a considerable amount of effort do to so ‘cause, for us, videos and artworks are as important as the music itself.

여태까지 발표한 모든 곡이 골고루 사랑을 받고 있다. 스스로 ‘이건 좀 괜찮다’고 생각하는 곡이 있나?
Each of the tracks that you’ve released so far has been receiving stellar reviews. Is there any track you’re particularly proud of?
사실, 모든 곡이 ‘자식’처럼 느껴진다. 그래도 꼽아보자면, 밴드 이름과 같은 ‘새소년.’ 선 공개된 ‘파도’와 ‘긴 꿈’ 외에도 앨범의 마지막 트랙인 ‘새소년’을 많이 들어주시기를 바란다. 가사에 담긴 내용이 지금의 새소년과 닮았다고 느껴져 더 애착이 간다.
Every single one, actually, feels as if it’s our own child. If we were to pick, though, it would be Se So Neon, the self-titled, final track of the album. We identify with it; the lyrics reflect how we are as a band nowadays.

새소년 SNS와 레이블 웹사이트에서 ‘세계적인 밴드, 새소년’이라는 수식어를 봤다. 세계로 도달하려는 목표가 있나?
Your PR phrase, “Se So Neon, the Global Band,” is found on the band Instagram and label website. Can we assume that one of your goals is reaching a global audience?
밴드 이름 앞에 붙이는 수식어가 딱히 생각나지 않았다.(웃음) 꿈을 크게 가지자는 의미로 ‘세계적인 밴드’라고 지었다. 물론, 정말 세계적인 밴드가 된다면 기분이 좋겠지!
Well, we just couldn’t come up with any other PR phrase [laughs]. We try to dream big, you know. But, of course, it’d be awesome if we really do end up becoming a “global band.”

앞으로 어디에서 만날 수 있나?
Where can we see you in 2018?
1월에도 재미있는 기획 공연과 게스트 공연 등으로 한 달을 보낼 예정이다. 자세한 공연 내용과 일정은 새소년 SNS에서 확인해달라.
Our January will be filled with interesting shows and guest appearances. Check our Instagram, Twitter or Facebook page


에디터 원아림
포토 김윤식